Home >> 고전미술관 >> 국내고전미술 >> 신윤복의세계

 

  고전미술관

고전미술관

국내 고전미술

서양 고전미술

중국 고전미술

일본 고전미술

 

고전미술관련사이트

고전미술 갤러리

국보보물 갤러리

 

회원 자유게시판

회원 미술자료실

미술 이론자료실

 




< 신윤복의 작품세계 >



미인도 [美人圖]
비단에 채색 114.2*45.7cm

간송미술관

< 蕙園 申 潤 福 의 미술 세계 >

신윤복 申潤福 1758(영조 34)~? 조선후기의 화가.
자는 입부(笠夫), 호는 혜원(蕙園). 본관은 고령(高靈). 화원(畵員). 벼슬은 첨정(僉正)에 올랐다.
혜원 신윤복은 정확한 생존시기가 알려져 있지 않은 화가이나, 김홍도로부터 영향을 받은 사람이다.

그러나 신윤복은 김홍도에게서 받은 영향을 창조적으로 재해석하고 새롭게 변화시켜서 그만의 독창적인 화풍을 창안하여 김홍도와 함께 쌍벽을 이루는 풍속화의 대가가 되었다. 시의 서민 사회의 풍속을 매우 세밀하게 잘 그려, 김홍도와 함께 조선의 대표적인 화가로 손꼽힌다. 훌륭한 그림을 많이 그려 한국 미술사에 커다란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나, 생애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특히 양반 중심의 체계적 문화에서 벗어나 부녀자들을 그리는 등 그림의 소재의 다변화를 꾀하였다.

시골 주막의 서정적인 풍속을 날카로운 화필로 잘 그려냈다. 현 사회에 살고 있는 인간들의 참된 모습을 즐겨 화폭에 담았다. 김홍도와 함께 조선사회의 대표적인 화가로 손꼽히며 그의 작품 중 대다수는 알려져 있지 않은 것이 주류이다. 비록 김홍도처럼 임금님 밑에서 그림을 그리지는 않았으나 그만의 대단한 선과 아름다운 필체로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그의 작품대다수는 항상 부녀자들이 나오며 양반도 어김없이 등장한다.

대부분 양반들은 앉은 자세로 향연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며 부녀자들은 춤추고 노래하고 술을 따르며 기생으로서의 본분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다. 우리 민족의 민속놀이나 흥겨운 농악을 그린 김홍도에 비해 신윤복은 세밀하고 표독스러운 느낌을 멋지게 자아냈다고 볼 수 있다. 그는 사물의 모습을 한층 더 화사하고 화려하게 돋보이기 위하여 배경을 그 색에 맞게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신윤복 풍속화의 진면목은 <단오풍정端午風情>이나 <방문訪問> <검무劍舞> <선유도船遊圖> <월하정인月下情人> <연당야유도> <미인도> <송정아회> <야연도> <연소답청> <이부탐춘> <전모 쓴 여인> <풍속도>등의 작품에서 볼 수가 있다.

작품보기

단오풍정[端午風情]
종이에채색.

방문[訪問]
 종이에담채.

선유도[船遊圖]
종이에담채.

월하정인[月下情人]
종이에담채.

쌍검대무(雙劍對舞)
종이에채색

청금상련(廳琴賞蓮)
종이에 채색

월야밀회(月夜密會)
종이에 채색

연소답청(年少踏靑)
종이에 채색

송정아회(松亭雅會)
종이에 담채

묘견도(猫犬圖)
비단에 담채

미인도 [美人圖]
비단에 채색 .

전모쓴 여인
비단에 채색


그림을 클릭하시면 설명과 함께 큰 그림을 보실 수 있습니다.

◇  국내 고전미술로

위로


ⓐⓡⓣTOWOOART-미술전문사이트

회사소개 | 사업제휴 | Contact Us |광고문의 |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개인정보보호정책              

 

Copyright ⓒ 1999-2007 Towooart Co.,Ltd. All rights reserved. E-Mail TEL: 02-363-7970  010-7286-8841. FAX: 02-3148-5151